대체 불가능 토큰, NFT란 무엇인가 (어떤 곳에 쓰이는지 알아보자)


블록체인 기술이 발달하면서 NFT라는 개념이 생겼습니다. 주로 미술 작품이나 자신이 소유해서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는 형태로 개인 간 거래도 가능합니다. 과거에는 NFT를 미래 미술의 혁신이라고 부르기도 했는데요. 이러한 NFT의 뜻이 무엇이고 사람들은 왜 소유하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NFT란 무엇일까?

NFT는 Non Fungible Token의 약자로 편하게 줄여서 NFT라고 부릅니다. 영어를 그대로 직역하면 “대체 불가능 토큰”이라 부릅니다. 그럼 도대체 대체 불가능 토큰이 무엇이냐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쉽게 말하면 NFT는 각 토큰에 고유한 값이 부여되어 있어서 서로 대체할 수 없다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정말 더 쉽게 설명하면 각각 토큰에 어떤 번호가 매겨져 있어서 A 토큰과 B 토큰을 서로 대체할 수 없다! 라고 보셔도 좋습니다. 예를 들어 A 토큰과 B 토큰 서로 다른 인식 값을 갖고 있는 토큰을 보유 중이라면, 다른 사람이 A 토큰과 B 토큰이 좋다 해서 마음대로 복제하거나 이걸 토대로 교환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23.02.09 업데이트 > NFT는 현재 분위기로는 성공한 프로젝트도 있지만, 반면에 사기로 불리는 프로젝트들도 많다. 그래서 내 자신이 투자하기 전에 잘 걸러낼 수 있는 실력을 길러야 한다.

NFT뜻
NFT 뜻과 의미

블록체인상에서 NFT는 생성된 이후로부터의 모든 기록을 블록체인에 저장하게 됩니다. 어떤 NFT 작품이나 아이템이 누군가의 소유가 되었다면 생성 기록, 소유된 기록이 탈중앙화된 블록체인에 기록이 되고, 이 작품의 소유권을 누군가에게 넘겼다면 이 역시도 블록체인에 소유권을 넘겼고, 현재는 누가 소유 중이다.라는 정보들을 기록하게 됩니다. 그래서 NFT는 미술품을 소장하는데 활용하거나 P2E 게임 등의 아이템으로 활용이 가능한 것이죠.

23.02.09 업데이트 > NFT의 지금 분위기는 많이 좋지 않지만, 미래에는 반드시 미술품과 아이템 등을 현실화하는 메타버스 등의 활성화로 대체할 수 없는 기술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NFT의 현재 활용처

더 샌드박스 (The Sandbox) – 메타버스 플랫폼

메타버스 플랫폼인 더 샌드박스을 구성하고 있는 “랜드, 옷, 집, 아이템” 등이 모두 이 NFT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어떤 소유자가 랜드나 옷 같은 NFT 아이템을 구매하면 현실에서 내 것이 되는 것과 똑같은 소유권이 있는 것입니다. 

더 샌드박스 랜드
더 샌드박스 – 랜드 NFT

디센트럴랜드 (Decentraland) –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처럼 가상 현실인 메타버스 속에서 나만의 부동산을 사고, 나만의 상점을 차리고, 현실 세계와 거의 흡사한 시스템을 갖고 있는 플랫폼입니다. 디센트럴랜드에서도 마찬가지로 내가 소유하고자 하는 모든 것들이 NFT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디센트럴랜드 플레이
디센트럴랜드 – 메타버스

스테픈 (Step’n) – Move to Earn 운동 앱

뛰면서 돈을 버는 운동 어플인 스테픈, 이 스테픈을 시작하려면 운동화를 구매하고, 거기서 벌어들인 토큰으로 운동화를 수리하거나 업그레이드하면서 실제 밖에 나가 뛰어야 코인을 채굴할 수 있는 어플입니다. 이러한 운동 앱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여 운동화 즉, 신발을 NFT화할 수 있다는 것이죠.

스테픈
뛰면서 돈버는 스테픈

메타서울 (Meta-seoul) – 현실의 땅을 NFT화 시킨 플랫폼

현실의 서울 땅을 메타버스화 시켜 서울의 모든 땅을 NFT 형태로 판매하고, 그 땅을 구매한 사람에게 소유권을 주는 메타버스형 부동산 플랫폼입니다. 외국에도 전세계 땅을 NFT로 판매하는 서비스가 있었는데, 국내에서도 현재 로드맵을 형성하고 열심히 달리고 있는 플랫폼입니다. 

메타서울-메타버스
현실 땅을 NFT화한 메타서울

NFT 왜 구매하는 것인가

실제 돈을 주고 인터넷 속에 있는 자산을 왜 구매하는 것인가? 한 번쯤 궁금해하셨을 겁니다. 이런 NFT들은 복제가 불가능한 속성 때문에 처음에 1,000장만 생성했다면 딱 이 1,000장만 구매가 가능하고 소유가 가능한 것이죠. 그래서 NFT를 소유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희소가치가 엄청나게 오를 수도 있습니다. 항상 오르는 것은 아니지만 위처럼 유망한 플랫폼의 NFT는 가면 갈수록 희소성이 생겨 20만 원 하던 것이 1,000만 원이 될 수도 있어 요즘은 투자 및 재테크 수단으로도 구매를 많이 합니다. 

그렇지만 실제 가치가 부여된 실물 자산이 아니기 때문에 항상 주의를 하셔야 합니다. 최근 메타콩즈 NFT 또한 처음 가격 대비 약 100배 이상 시세 폭등을 했었지만 지금은 폭락하여 NFT를 소유한 사람들이 피해를 입은 사건도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큰 액수 말고 유망해 보이는 NFT를 한두 장 정도만 직접 소유해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23.02.09 업데이트 > NFT는 정말 현재로써는 판단하기가 어렵다. 어떤 것이 성공할지 모르고, 어떤 것이 가치가 있는지 전혀 알수가 없다. 그래서 내 자신이 관심있는 분야에 있는 NFT를 소액으로만 소장하는 게 현재로써는 괜찮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NFT의 미래 전망

NFT는 과거보다 현재의 시장이 훨씬 더 커졌습니다. 하지만 블록체인과 코인, NFT 등에 대한 정확한 법이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에 제작사에서 돈을 마음대로 가로채거나 개발사가 부도가 나거나 했을 때 소유권자들이 보호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 이런 부분만 해결되면 미래에 가치는 무궁무진 합니다. 

최근 외국에서는 실제 미술작품을 NFT화하여 경매를 하며 몇 십억 이상에 판매되기도 하고, 이런 미술품들은 과거에 진품과 가품을 감정했어야 했지만, NFT로 만들어진 미술작품은 감정을 할 이유도 없어지고, 소유권도 확실하여 누군가 도용하여 판매하는 일도 없어질 것입니다. 그래서 NFT 기술은 미술 쪽뿐만 아니라 위 형태의 메타버스나 가상 부동산 등 가상현실 세계를 만들어가는 쪽으로도 꼭 필요한 존재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필자는 약 20년 안으로 현실 세계에 있는 모든 아이템들이 NFT화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지금의 NFT 형태와는 다를 수 있지만 더욱 더 발전된 형태의 NFT를 전신으로 한 무언가가 나올 거라 생각하고 있죠. 여러분은 지금 이런 NFT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계시나요? NFT처럼 새로운 개념들이 나올 땐 항상 탈이 많은 법이라 생각하고, 지금이 그런 과정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여곡절이 끝나고 자리 잡게 되면 NFT는 정말 혁신이 될 수도 있겠다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NFT 뜻과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미래 전망까지 모두 알아보았습니다. NFT에는 너무 욕심부리지 말고 적당한 선에서 직접 소유해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소장품 하나 갖고 있는 것처럼 말이죠. 뭐든지 욕심이 과하면 탈이 나는 법이라 생각합니다.

위 포스팅은 NFT 투자 권유 포스팅이 아닙니다. NFT 개념과 어떻게 쓰이고 있느냐에 대한 정보를 드리는 내용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상 포스팅 끝!

3 thoughts on “덱스 거래소에서 밈코인 찾는 방법과 덱스툴 사용 방법”

댓글 남기기